선거스토리

HOME > 선거아카데미 > 선거스토리
좋아요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나 투표했어요" 미국의 투표 스티커

작성자 : 슈퍼관리자 등록일 : 2016-07-12

 

 

지난 11월 4일 미국에서는 중간선거가 치러졌습니다. 미국의 중간선거는 대통령의 임기 중에 실시되는 선거이기 때문에 현직 대통령의 지난 2년간 정치에 대한 중간 평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선거 결과는 예상대로 현 오바마 대통령이 소속한 민주당의 패배(공화당의 승리)로 끝이 났는데요. 미국에서는 이번 선거를 포함해서 선거가 있을 때마다 각종 커뮤니티 사이트와 SNS에서 유권자들이 벌이는 축제가 진행됩니다. 이와 같은 배경에는 민주주의 제도가 비교적 잘 정착된 미국이라는 나라의 특성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투표 스티커’라는 장치가 한 몫 거들고 있다고 하는데요. 오늘은 선거를 축제의 장으로 만드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는 이 '투표 스티커'에 대해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st1 

 

<2012년 미국 대통령선거 ‘투표 스티커’ / 출처 : 티브이데일리>

 

미국에서는 대통령선거나 중간선거 등의 선거일이 되면 투표에 참여한 사람들에게 ‘I Voted!'(위 사진 참조)라고 쓰여진 스티커를 나누어 줍니다. 투표에 참여한 미국의 유권자들은 이 스티커를 받으면 자신의 가슴이나 이마, 소품 등에 붙이고 다니는데요. 이러한 스티커 문화 덕분에 자발적인 투표참여 캠페인이 이루어진다고 할 수 있습니다. 투표 스티커를 붙인 유권자들이 걸어 다니는 투표참여 독려 광고판이 되는 것이죠. 그 효과가 입증되자 미국은 선거 때마다 투표 스티커를 제작하고 있으며, 스티커를 이용하여 자연스럽게 투표참여를 권유하는 색다른 문화가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st2 

 

미국의 투표 스티커는 투표참여를 독려하는 효과도 크지만, 유권자들이 선거에 흥미를 가지고 즐길 수 있도록 만드는 역할도 하고 있습니다. 불과 몇 년 전까지는 이 스티커를 부착한 유권자들이 앞서 언급한 것처럼 단순히 걸어 다니는 광고의 역할에 그쳤다면, 최근에는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각종 SNS가 발달함에 따라 유권자들의 다양하고 재미있는 ‘투표 인증샷’으로 선거를 더 흥미롭고 재미있게 만들고 있는 상황입니다. 일반인들뿐만 아니라 유명 스타들이 투표 스티커를 이용한 인증샷 대열에 대거 참여하면서 그 효과는 더욱 커졌습니다. 이와 같이 미국의 선거일은 온 국민이 하나가 되어 투표 스티커를 붙이는 축제의 날로 자리 잡게 된 것입니다.

 

st3 

 

<투표 스티커를 붙인 미국 가수 ’힐러리 더프’ / 출처 : mtv buzzworth>

 

미국의 투표 스티커는 딱딱하고, 엄숙하게 느껴지는 선거를 재미있는 축제의 장으로 만들었습니다. 작은 발상 하나가 투표율을 높이는데 일조하고, 선거의 이미지를 밝고 긍정적인 것으로 변화시켜 준 것입니다. 일부 유권자들은 매 선거 때마다 달라지는 투표 스티커의 디자인을 기다리면서 수집하기도 합니다. 우리나라에는 아직 미국의 투표 스티커와 같은 제도는 없습니다. 이런 제도로 하여금 선거일이 기다려지고, 투표율이 올라가는 것도 큰 의미가 있겠지만 투표라는 참정권 자체를 소중히 생각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나의 한 표를 소중히 여겨 그 한 표를 선사함에 있어 큰 가치와 기쁨을 찾는 대한민국의 다음 선거가 기다려집니다.

 

- 제11기 선거명예기자단 전재석 -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들을 사용하고자 할 경우에는 담당부서와 사전 협의 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콘텐츠 만족도

평가하기

- 담당부서 : /